한때 원금 100% 손실 위기까지 갔던 독일 국채 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상품이 처음으로 수익을 냈다.

11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만기가 12일인 독일 국채 금리 연계 DLF가 수익률이 2.2%로 최종 확정됐다.

해당 DLF의 잔액은 113억원이다.

이 DLF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만든 파생결합증권(DLS)에 투자한 사모펀드다.

최종 수익률이 확정되는 평가일인 지난 8일 기준으로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행사가격(배리어) 이하로 떨어지지 않으면 연 4% 내외의 수익이 나는 구조로 설계됐다.

이런 가운데 지난 8일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0.284%로, 배리어인 -0.30%보다 높아 수익을 기록하게 됐다.

한때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원금 100% 손실 구간인 -0.7%까지 내렸다가 반등하면서 이런 극적인 상황이 연출됐다.

하지만 같은 독일 국채 금리 연계 DLS 펀드 사이에 만기 하루 차이로 희비가 갈리기도 했다.

만기가 11일인 DLF 상품은 손실률이 21.5%로 확정됐다.

평가일인 지난 7일 기준으로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배리어(-0.25%)보다 낮은 수준인 -0.290%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만기가 오는 19일인 두 개 상품은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가 각각 평가일인 14일 -0.33%, 15일 -0.30% 밑으로 떨어지지 않으면 수익률 2.3%를 확정하게 된다.

이 상품을 마지막으로 우리은행이 판매한 독일 국채 금리 연계 DLF 상품 가운데 만기가 남은 상품은 사라지게 된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독일 국채 금리 연계 DLS 상품 가운데 앞서 만기가 도래한 상품들은 대규모 원금 손실을 내며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