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청라시티타워 21일 착공식…국내 최고 전망용 건물

높이 448m로 국내에서 가장 높은 전망용 건물이 될 인천 청라시티타워가 오는 21일 착공식을 한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오는 21일 오후 1시 30분 청라호수공원 음악분수 야외무대에서 청라시티타워 건설을 위한 착공식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청라시티타워 사업은 인천 청라국제도시 호수공원 중심부에 있는 3만3천㎡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28층, 높이 448m 규모의 초고층 전망 타워와 복합시설을 건설하는 내용이다.

현재 국내에서 가장 높은 빌딩은 잠실 롯데월드타워(555m·123층)이다.

청라시티타워처럼 건물 안에 호텔, 아파트, 오피스텔 등이 없는 순수 전망용 건물 중에서는 남산서울타워(236.7m)가 가장 높다.

청라시티타워가 완공되면 일본 도쿄의 스카이트리(634m), 중국 광저우의 캔톤타워(610m) 등에 이어 세계에서 6번째로 높은 전망 타워로 기록될 전망이다.

인천경제청은 착공식 이후 부지 가설펜스 설치, 터파기 공사 등 부대 토목공사를 시작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건축심의 등 각종 행정절차를 마칠 계획이다.

이어 내년 하반기 본격적인 건설 공사에 착수, 4천158억원의 건설비를 들여 2023년까지 청라시티타워를 건설할 예정이다.

청라시티타워는 28층 최상층(396m)에 스카이데크, 25∼26층(369∼378m) 고층전망대, 20∼24층(342∼364m) 경사로 스카이워크, 20층(342m) 포토존 글라스플로어 등이 설치돼 도시와 바다를 전망할 수 있다.

청라시티타워는 착공을 앞두고 실시된 공탄성 실험에서 강풍에 취약하다는 구조적 불안정이 확인돼 외부 마감재로 금속패널을 활용하는 등 디자인 변경 작업도 추진되고 있다.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은 "그동안 지연된 청라시티타워 건설이 착공식을 계기로 본격적인 궤도에 오를 전망"이라며 "청라시티타워가 완공되면 투자 유치 촉진과 도시경쟁력 제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