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코리아와 함께 6개월간 상품품평회·판매경진대회
'쇼핑몰 아마존 판매 확대'…경북도 국내 첫 글로벌 셀러 육성

경북도와 경북도경제진흥원이 미국 인터넷 쇼핑몰 아마존에 경북 상품을 판매할 셀러 육성사업을 시작한다.

경북도는 아마존코리아와 함께 11일 경북도경제진흥원에서 '글로벌 셀링사업 콘퍼런스'를 열고 학생, 일반인, 소상공인 등 300여명에게 아마존 글로벌 셀링사업을 설명했다.

이번 사업은 셀러 양성으로 경북 제품의 아마존 판매를 확대하고자 국내에서 처음 마련됐다.

올 연말까지 아마존 소개에서부터 입점절차, 제품등록, 물류배송, 광고, 수출통관까지 아마존을 통한 상품판매 전 과정을 소개하는 글로벌 셀러(전문 무역인) 육성교육을 한다.

이어 내년 1∼6월 판매경진대회인 아마존 밀리언 셀러 챌린지를 열어 우수한 실적을 올린 신청자에게 500만∼100만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내년 1월에는 전국의 셀러들에게 아마존에 판매할 경북도 상품을 소개하는 상품 품평회를 개최한다.

상품 품평회에는 전국의 신규 아마존 셀러와 1만달러 이하의 아마존 셀러들이 참여할 수 있다.

이성한 한국아마존글로벌셀링 대표는 "온라인 수출을 꿈꾸는 사람이 지리적 한계를 뛰어넘어 세계 어디서든 비즈니스 성장을 도모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며 "간단한 절차로 수출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쇼핑몰 아마존 판매 확대'…경북도 국내 첫 글로벌 셀러 육성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경북도·아마존 글로벌 셀링사업으로 국내 우수제품이 세계를 누빌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특히 아마존 원예 부문 톱 10에 오른 경북 영주의 호미와 같은 많은 지역상품이 새롭게 발굴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