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에서 발생되는 노면소음 분석
0.002초 만에 반대음파 발생시켜 상쇄
실내 소음레벨을 약 3dB 감소 효과
현대차가 제네시스 GV80에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을 적용한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가 제네시스 GV80에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을 적용한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도로에서 발생해 실내로 유입되는 노면소음을 크게 줄여주는 능동형 노면소음 저감기술(RANC)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기술은 제네시스 브랜드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에 처음 적용될 예정이다.

기존 자동차 소음차단은 차음재, 다이나믹 댐퍼 등을 사용해 외부 소리가 실내로 들어오지 않는데 초점을 맞췄다. 하지만 저주파 소음을 효과적으로 막아내지 못했고 추가 부속으로 인한 무게 증가로 연료소비효율을 낮춘다는 문제가 있었다.

현대차(125,000 +1.21%)그룹은 0.002초만에 소음 분석부터 반대 위상 음파를 발생시키는 RANC 기술을 적용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노면소음을 효과적으로 줄일 계획이다. 노면소음은 발생 0.009초면 실내로 전달되는데, 이보다 빨리 측정과 분석을 마쳐 상쇄 음파를 내 소음을 지우는 기술이다.
현대차 연구원들이 제네시스 G80차량으로 RANC기술을 실험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 연구원들이 제네시스 G80차량으로 RANC기술을 실험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RANC는 반응이 빠른 가속도 센서를 이용해 노면에서 차로 전달되는 진동을 계측하고 DSP라는 제어 컴퓨터가 소음 유형과 크기를 실시간 분석한다. 상쇄 음파를 내보낸 뒤에는 RANC용 마이크를 통해 소음 저감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확인한다. 현대차그룹은 6년에 걸쳐 이 기술을 개발했다.

RANC을 적용하면 실내 소음이 약 3dB 감소한다. 이는 실내 소음 에너지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드는 효과이며, 한 체급 더 높은 차의 정숙성을 갖춘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RANC 핵심 요소기술인 센서 위치 및 신호 선정 방법에 대해 한국과 미국에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현대차는 엔진 소음이 없어 노면 소음이 부각되는 수소전기차와 전기차에서 RANC 기술이 더욱 큰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이강덕 연구개발본부 NVH리서치랩 연구위원은 “RANC는 기존 기술을 한 단계 도약시킨 혁신적인 기술”이라며 “고객에게 최고의 정숙성을 선사하기 위해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