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쌍용차 전용 프라이빗 캠핑공간 입소문
▽ 쌍용차 관계자 "예약율 매주 100% 근접"
쌍용차는 빌리지의 청춘 라운지에서 핸드드립 커피 클래스를 진행했다. 커피문화에 관심 있는 참가자들이 주의 깊게 클래스를 수강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차는 빌리지의 청춘 라운지에서 핸드드립 커피 클래스를 진행했다. 커피문화에 관심 있는 참가자들이 주의 깊게 클래스를 수강하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는 소비자 전용 오토캠핑빌리지가 개장 1년 만에 누적 방문객 2만명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쌍용어드벤처 오토캠핑빌리지'는 지난해 10월 국내 최초로 오픈한 쌍용차(2,350 -1.47%) 전용 프라이빗 캠핑공간이다.

충북 제천시 백운면에 위치한 약 1만5000㎡(4500평)면적의 빌리지에는 50개의 캠핑사이트가 확보돼 있다. 사이트 별 면적을 기존 캠핑장보다 1.5~2배 가량 여유 있게 배정했다. 또한 전기와 급수, 샤워시설이 완비돼 있고 풀장과 매점이 운영된다. 빌리지 중앙에 위치한 청춘라운지는 레크레이션을 즐길 수 있는 공연장으로 활용된다.

넓은 시설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캠핑을 즐기는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입소문을 타고 꾸준히 올라 예약률은 매주 100%에 가깝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참가자들이 함께 모여 캠프의 마지막 프로그램 미니콘서트를 즐기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참가자들이 함께 모여 캠프의 마지막 프로그램 미니콘서트를 즐기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아울러 매월 둘째주 토요일을 쌍용패밀리데이로 지정해 색다른 테마의 이벤트가 운영된다. 지난 주말은 포레스트 힐링캠프를 주제로 핸드드립 커피 클래스를 진행해 커피문화에 관심 있는 캠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광섭 쌍용차 국내영업본부장은 "그동안 시도되지 않았던 아웃도어 행사들을 통해 꾸준히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