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마이스(MICE) 행사가 개최될 수 있는 특색 있는 행사장을 모은 '2019 코리아 유니크 베뉴(Korea Unique Venue) 30선'을 11일 발표했다.

문체부·관광공사, 특색있는 마이스 개최장소 30선 발표

마이스는 기업회의(Meeting), 포상관광(Incentive Travel), 국제회의(Convention), 전시회(Exhibition)의 앞글자를 딴 단어로, 유니크 베뉴는 이러한 행사 장소로 지역의 독특한 문화 매력을 체험할 수 있는 곳을 말한다.

관광공사는 전년도 베뉴와 신규 대상, 활용 실적, 위치 등 적합성 등을 종합 평가해 올해 30개를 발표했다.

올해 새로 선정된 베뉴는 자동차 서킷 드라이브 체험을 할 수 있는 강원 '인제스피디움', 전주의 한옥숙박업소인 '왕의지밀', 세계적인 건축가 안도 다다오가 설계한 제주 '본태박물관', 인천 복합문화공간 '코스모40' 등 19개다.

관광공사 오충섭 컨벤션팀장은 "향후 추가 선정과 시설 지원을 통해 마이스 유치 경쟁력을 지속해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