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사흘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7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795억원이 순유출됐다.

157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952억원이 환매로 빠져나갔다.

해외 주식형 펀드에서는 113억원이 빠져나가 6거래일째 순유출세를 이어갔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1천728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20조8천225억원, 순자산은 122조625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국내 주식형 펀드서 사흘째 자금 순유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