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농업기술센터, 밥맛 우수한 신품종 쌀 확대 보급

울산농업기술센터가 밥맛이 우수한 신품종 쌀을 확대 보급한다.

센터는 11일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 검단리에서 밥쌀용 신품종 벼 실증시험 현장 평가회를 열었다.

이날 평가회에 소개된 품종은 새칠보벼, 영진벼, 남찬벼, 안평벼다.

이들 벼는 밥맛이 우수한 2018년 신품종으로, 재배 면적은 1ha이다.

센터는 실증 시험포에서 재배한 아로미벼와 정부 보급종 영호진미를 포함해 총 6개 품종에 대한 밥맛 평가도 했다.

울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이번 벼 실증시험 평가회를 통해 울산지역에 맞는 신품종을 확대 보급해 소비자 입맛에 맞는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울산농업기술센터, 밥맛 우수한 신품종 쌀 확대 보급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