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지난달 점퍼 등 의류 관련 소비자불만 증가"

환절기인 10월 한 달간 점퍼와 재킷, 코트 등 의류와 관련한 소비자 불만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소비자원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지난달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5만9천904건 상담이 접수돼 9월 대비 6.7% 증가했다고 11일 밝혔다.

전달과 비교해 가장 상담이 많이 증가한 품목은 '점퍼·재킷류'로 116.3%의 증가율을 보였다.

이어 '코트'(103.9%), '구두·부츠 등의 숙녀화'(87.4%) 순으로 상담률이 많이 증가했다.

주요 상담 내용은 온라인으로 구입한 의류의 배송 지연, 미배송, 사이즈 착오로 인한 교환·환급 문의 등이었다.

의류 외에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전기의류건조기(1천735.5%), 공연 관람(132.4%), 모바일정보이용서비스(63.4%) 관련 상담도 많이 늘었다.

전기의류건조기 관련 상담은 자동세척 기능 불만, 녹 발생으로 인한 제품성능 저하 가능성에 대한 문의 등이 주를 이뤘다.

모바일정보이용서비스와 관련해서는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려받거나 사용 중에 발생하는 자동 구독 갱신 등 결제 관련 상담 등이 많았다.

지난달 상담을 한 소비자들의 연령대는 30대가 31.4%로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