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애플·다이슨 제품 특가
티몬은 추가 할인에 포인트 적립
국내 e커머스(전자상거래) 기업들이 11일부터 대대적인 할인 행사에 들어간다. 중국 최대 쇼핑 행사 ‘광군제’(11월 11일)가 열리는 날을 겨냥했다.

11번가가 가장 적극적이다. 매년 11월 ‘십일절’이란 행사를 해온 11번가는 이달 초부터 대규모 할인 행사를 시작했다. 십일절 행사의 ‘백미’는 숫자 1이 네 번 겹치는 11월 11일이다. 이날 오전 0시부터 매시간 최대 70% 할인하는 ‘타임딜’과 ‘반값딜’이 열린다.

타임딜에선 애플워치5, 다이슨 청소기, LG전자 스타일러, 몽클레어 패딩, 삼성전자 노트북, 샤오미 공기청정기, SK매직 식기세척기 등이 나온다. 반값딜에는 CU GS25 세븐일레븐 등 편의점 이용권이 나온다. 3000원짜리 이용권을 1500원에 판매한다. 투썸플레이스 커피, 파리바게뜨 단팥빵, 뚜레쥬르 식빵 등도 반값이다.

티몬은 11~15일 매일 11가지 특가 상품을 선보이는 ‘블랙딜’을 한다. 이미 할인한 상품을 추가로 10% 싸게 살 수 있는 쿠폰을 준다. 유로 멤버십인 슈퍼세이브 회원에겐 할인 쿠폰 4종을 모두 제공하다. 여기에 11일엔 구매액의 12%를 포인트로 적립해주는 행사도 한다. 기존에는 적립률이 최대 2% 정도였다.

위메프는 11~12일 ‘블랙위메프데이’란 행사에서 최대 60% 할인받을 수 있는 쿠폰을 지급한다. 1만원 이상 구매하면 최대 20만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삼성 KB국민 현대 등 제휴 카드로 구매하면 5% 할인 쿠폰을 또 준다.

이달 초부터 ‘빅스마일데이’란 행사를 진행 중인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 옥션, G9 등에서 12일까지 최대 30만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한다. 유료 멤버십 ‘스마일클럽’에 가입돼 있어야 한다. 일반 회원의 쿠폰 할인율은 최대 15%다. 5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10만원, 1만원 이상 구매 시 최대 1만원이 할인된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