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아웃도어 매출 분석
올겨울 아웃도어 시장에서 엉덩이를 살짝 덮는 짧은 길이의 ‘쇼트패딩’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아웃도어 브랜드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체 패딩 제품 중 쇼트패딩이 차지하는 비중이 71.3%를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반면 무릎까지 내려오는 ‘롱패딩’의 비중은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2017년 9~12월 롱패딩 매출 비중은 전체의 81%를 차지했다. 지난해 9~12월에는 58.1%로 줄었고, 올해 9~10월에는 15.3%까지 감소했다.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도 주력 상품을 롱패딩에서 쇼트패딩으로 바꾸고 있다. 현대백화점이 노스페이스와 내셔널지오그래픽, 디스커버리 등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의 주력 상품을 비교한 결과 남성용 라지(L) 사이즈 패딩의 평균 기장은 지난해 108.4㎝에서 올해 72.6㎝로 줄었다.

방찬식 현대백화점 아웃도어 바이어는 “복고가 패션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1980~1990년대 유행하던 쇼트패딩이 주목받고 있다”며 “롱패딩보다 실용적이고 다양한 옷에 매치하기 쉬워 20~30대 소비자가 주로 구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