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천567건서 작년 3천204건으로 104.5% ↑
피부미용 마사지기·안마기 상표출원 늘어…'홈케어 족' 증가로

바쁜 일상에 가정에서 손쉽게 피부관리를 하는 '홈케어 족'이 늘면서 편의성과 실용성을 갖춘 미용 마사지기와 안마기가 인기를 끈다.

10일 특허청에 따르면 마사지기와 안마기 상표출원은 2014년 1천567건에서 지난해 3천204건으로 104.5%(연평균 19.6%) 늘었다.

피부미용 마사지기·안마기 상표출원 늘어…'홈케어 족' 증가로

같은 기간 상표 전체 출원증가율 28.0%(연평균 6.4%)보다 크게 높은 수준이다.

혈액순환, 자세교정 등 건강관리가 주목적이던 마사지기, 안마기가 얼굴, 피부 등을 간편하게 셀프 관리하는 홈케어 제품으로 진화하면서 상표출원도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특정 부위를 집중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안면 마사지기 상품은 2014년 28건 출원에 머물렀지만, 지난해 216건으로(연평균 66.7% 증가) 급증했다.

법인 출원이 7천821건(68.3%)으로 3천628건(31.7%)인 개인보다 배 이상 많았다.

바디프랜드가 1천71건으로 1위였고 웅진코웨이(117건), 텐마인즈(95건), 웰뷰텍(83건) 등 중소기업 출원이 많았다.

출원인 수도 크게 늘었다.

법인은 2014년 319개에서 지난해 569개로, 개인은 217명에서 454명으로 배 가까이 증가했다.

김지맹 특허청 화학식품상표심사과장은 "피부미용과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이 늘면서 실용성과 편리성을 갖춘 마사지기나 안마기 시장 수요가 더 커질 것"이라며 "상표출원도 계속해서 늘어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