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이어 싱가포르서 사외이사 IR 개최

포스코가 해외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사외이사 투자가 미팅(IR)을 개최했다.

포스코는 사외이사들이 7∼8일 싱가포르에서 블랙록(BlackRock)을 비롯한 싱가포르 내 지분율 상위 6개사를 방문해 주주들과 소통했다고 10일 밝혔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지난해 11월 '100대 경영개혁 과제'를 발표하며 사외이사와 주주 간의 적극적인 소통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1월 국내외 주요 주주들을 초청한 '2018 토크 위드 쉐어홀더스(Talks with Shareholders)', 지난 7월 국내 투자가 대상 '2019 사외이사 IR'을 개최한 바 있다.

이번 IR에는 김신배 이사회 의장, 박병원 이사, 김주현 이사 등 사외이사 3명과 임승규 재무실장이 참석해 주주들의 관심 사항인 이사회 구성·역할, 경영 현안, 주주환원정책 등에 관해 설명했다.

포스코 사외이사들은 최근 철강 시황이 악화하는 상황에서도 포스코는 원가절감 노력과 철강 경쟁력 우위를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사 대비 우수한 실적을 기록하고 있음을 강조하며 앞으로도 월드톱프리미엄(WTP) 등 고부가가치 제품의 지속적인 판매 확대와 신규 고객사 발굴을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공유했다.

또 투자와 신사업 선정은 사외이사들이 투자 필요성, 위험도, 경제성 등을 심사한 후 이사회 안건으로 상정하는 과정을 통해 신중히 의사결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 승인된 사업에 대해서도 주기적으로 위험을 점검하는 등 투자 절차와 위험 관리 과정에도 개입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사회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가 주주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것인데 이렇게 투자가들을 직접 방문해 소통할 수 있어 감회가 남다르다"며 "주주들이 준 의견을 이사회에서 공유하고 경영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사외이사, 해외 기관 투자자 직접 만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