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LG생건·애경, 다양한 행사 준비

국내 화장품업체들이 중국 최대 쇼핑일인 '광군제'(光棍節·11월11일)를 맞아 현지 소비자를 대상으로 열띤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업계는 이번 광군제에 매출을 끌어올려 지난 1분기 일본에 뺏겼던 중국의 화장품 수입국 1위 자리를 되찾겠다는 각오다.

화장품업계 광군제 마케팅 후끈…"日에 뺏긴 中 수입1위 되찾자"

10일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은 광군제를 앞두고 가장 공격적으로 마케팅을 펼치는 업체다.

아모레퍼시픽은 올 초 광군제 전용 태스크포스(TF)를 꾸려 한정 상품과 할인행사를 준비했다.

특히 지난 3분기 온라인 매출 증가로 '깜짝 실적'을 이뤄낸 만큼 광군제를 맞아 온라인 마케팅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먼저 사전예약이 시작된 지난달 18일부터 '설화수', '라네즈' 등 대표 브랜드를 통해 윤조에센스 광군제 한정제품, 설화수 베스트 제품 한정 패키지 상품을 내놨다.

광군제 예약 판매는 예약금(10% 내외)을 결제한 후 광군제 당일 잔액을 추가 결제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는데 이미 현지 온라인 쇼핑몰 '티몰'(톈마오·天猫)에서 몇몇 한정판은 예약이 끝난 상태다.

LG생활건강도 대표브랜드 '후', '숨', '오휘', '빌리프' 등을 내세워 중국 소비자 잡기에 나섰다.

'후'는 주력 제품 '천기단 화현' 세트와 '비첩 자생 에센스', '공진향 수연세트'를 중심으로 예약 판매를 했고, 이 가운데 천기단 화현 세트는 지난달 21일 예약판매 개시일에만 11만 세트가 예약됐다.

또 광화문을 배경으로 제작한 브랜드 영상을 광군제 당일까지 티몰 메인 페이지에 싣는다.

LG생활건강은 또 브랜드별로 왕훙(網紅·인터넷 파워블로거)의 티몰 온라인 생방송을 실시해 주요 제품을 중국 소비자에 소개할 계획이다.

애경산업도 전 제품을 대상으로 최대 50%까지 할인해주는 행사를 한다.

왕훙이 직접 상품을 소개하는 마케팅도 한다.

나아가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빨간색을 이용한 한정판 '시그니처 모던레드 에디션 세트'도 내놨다.

이 세트에는 애경의 대표 브랜드 'AGE 20's'(에이지투웨니스)의 대표 상품들이 담겼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중국 화장품 수입국 1위였던 한국이 올해 일본에 자리를 내주면서 업계의 충격이 크다"면서 "중국에서 화장품 소비가 가장 많이 이뤄지는 광군제를 맞아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