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BIXPO 성황리 폐막…3천300만달러 수출계약 성과

6일부터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한국전력의 '빛가람 국제 전력기술 엑스포 2019'(BIXPO 2019)가 8일 성황리에 폐막했다.

올해 5회째인 BIXPO에는 에너지·전력 분야 299개 기업이 참가해 신기술 소개의 장을 만들고 글로벌 비즈니스 무대로 자리매김했다.

행사 기간에 해외 바이어와 참여기업 간 총 424건의 수출 상담을 진행하고 18건에 총 3천322만1천달러의 수출계약을 성사했다.

특히 올해는 중소기업의 수출 촉진을 위해 코트라와의 협업으로 작년보다 3배 증가한 60명의 해외 바이어를 초청했다.

일자리 박람회에는 45개 기업·기관이 참가했으며 1천600여명의 학생과 취업 준비생이 방문했다.

면접에서 5명이 채용됐고 취업 준비생 53명이 2차 면접을 하고 채용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빅스포 어워드'의 국제발명특허대전, 스타트업 투자 경진대회에는 400여명이 참가했다.

국제발명특허대전에서는 5개 부문에서 30개 팀이, 스타트업 투자 경진대회에서는 총 4개 팀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BIXPO에는 국내·외에서 2만8천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시대 흐름인 에너지 전환과 디지털 변환이 가져올 거대한 변화를 가늠해 보고 전 세계의 전문가와 전력 산업이 나아갈 방향을 함께 모색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