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소프트웨어 분야에서 우수한 능력을 가진 전문가를 집중적으로 육성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LG전자는 8일 서울 서초구 서초R&D 캠퍼스에서 소프트웨어 코딩 전문가 인증식을 진행했다.

올해 국내·외 연구소 소속 개발자 1천여명이 코딩경연대회인 'LG전자 코드잼'에 참가, 열띤 경합을 통해 최종적으로 8명이 선발됐다.

선발된 소프트웨어 코딩 전문가들에게는 해외 콘퍼런스 참석, 기술 탐방 등 기회가 제공된다.

LG전자는 매년 코드잼을 통해 우수한 코딩 인재를 뽑고 있다.

현재까지 100명이 넘는 우수 인재가 선발됐다.

LG전자는 이외에도 설계 전문가인 소프트웨어 아키텍트, 소프트웨어 보안 전문가, 인공지능 전문가 등 각종 소프트웨어 분야의 전문가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CTO 박일평 사장은 "소프트웨어는 디지털 변화의 핵심"이라며 " 우수 인재들을 지속적으로 선발·육성해 함께 변화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