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당경쟁 유발하는 상대평가 탈피…영업전략 결정 현장 위임"

신한은행이 내부 경쟁을 유발하는 상대평가 방식에서 벗어난 '목표 달성률 평가'를 도입한다.

신한은행은 8일 경기도 용인시 연수원에서 하반기 임원·본부장·커뮤니티장 워크숍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신(新) 평가체계인 '같이 성장(Value up together) 평가제도'를 논의했다고 10일 밝혔다.

내년부터 시행되는 새 평가제도는 과당경쟁을 방지하고 협업을 유도하기 위해 사전에 정한 목표의 달성률을 평가하는 방식을 도입한다.

또한 성과평가 항목을 단순화하고 영업 전략 결정 권한을 현장에 위임해 영업점별 특성에 맞는 전략을 구사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가치성장' 지표를 신설해 고객 관점에서 적합한 상품을 완전판매하는지, 판매 이후에 고객자산을 관리하는 노력을 기울이는지를 평가한다.

대포통장이나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등 고객 자산 보호 활동에 대한 평가 항목도 마련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은 "단순히 평가체계를 새롭게 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조직의 문화 자체를 바꿔야 한다"며 "의사결정 과정이 리더의 권위에만 의존하는 시대는 지났다.

모든 구성원이 심리적 안정감을 바탕으로 막힘 없이 소통하는 수평적 문화가 자리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신한은행, 목표 달성률 따지는 새 평가제도 도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