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안츠 "내년 반도체 시장 회복 어려워…매출 3% 줄 듯"

세계 반도체 시장이 내년에도 회복이 어려울 것이라는 부정적인 전망이 나왔다.

특히 한국의 반도체 기업들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수출을 규제하는 일본과의 충돌로 더욱 취약한 환경에 놓였다는 평가다.

10일 독일의 보험사이자 세계적인 기관투자자인 알리안츠그룹의 '2020년 반도체 부진과 전자 산업의 충격'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반도체 산업의 연간 매출은 내년에도 3%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보고서는 "반도체 산업은 올해 매출이 15% 줄면서 2000년대 초반 '닷컴버블' 붕괴 이후 최악의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며 "내년에도 매출 감소세가 지속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스마트폰, 컴퓨터 등의 수요 부진과 비우호적인 가격 환경이 반도체 매출을 억누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보고서는 5세대(5G) 이동통신이 스마트폰 교체 주기를 가속화하기에 충분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보고서는 특히 "한국 기업들은 일본과의 충돌로 더 취약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무역전쟁을 벌이는 미국과 중국 반도체 및 전자기기 업체들의 위험요인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지난달 초 미국은 중국의 감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업체들을 거래제한 목록(entity list)에 올렸다"며 "중국과 미국 기업들은 새로운 무역 제한에 직면할 위험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7일 (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중국의 감시카메라 업체 하이크비전 등 28개 중국 기관 및 기업을 거래제한 목록에 추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