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임 기간 '역대 최고 실적' 경신
디지털·마케팅 전략 성과 인정도
최창수 부사장·이창호 부행장 거론
농협금융 내주 임추위…이대훈 행장 3연임 '촉각'

농협금융그룹이 오는 15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주요 자회사의 차기 최고경영자(CEO)를 결정한다. 다음달 CEO 임기가 끝나는 농협은행, 농협생명, 농협손해보험, 농협캐피탈 등 네 곳이 대상이다. 농협금융 안팎에선 이대훈 농협은행장의 연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이대훈 행장 연임할까 ‘촉각’

8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금융은 15일 자회사 임추위 첫 회의를 열고 네 곳의 차기 CEO 후보군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 다음달 24일 전까지 각 자회사 CEO 최종 후보를 한 명씩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농협금융 순이익의 85.5%(올 1~3분기 기준)를 책임지는 농협은행에선 이 행장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가 쏠리는 분위기다. 2017년 12월 취임한 이 행장은 1년 임기에 1년 연임을 더해 2년간 농협은행을 이끌어왔다. 이 행장은 디지털 및 마케팅 전략을 짜고 실행하는 데 두각을 나타냈다는 평가다. 임기 동안 역대 최고 실적을 연이어 경신한 점도 3연임 가능성이 높은 이유로 꼽힌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성과를 내면 경영 전략의 연속성을 위해 기회를 더 줘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차기 행장 후보로는 최창수 농협금융 경영기획부문장(부사장)과 이창호 농협은행 수석부행장이 거론된다. 최 부사장은 농협금융 내 대표적인 기획·전략통으로 꼽힌다. 의사결정이 정확하고 빠르다는 평가다. 지난해까지 농협은행 수석부행장을 지냈다. 농협은행에서 이 행장 다음으로 서열이 높은 이 수석부행장은 작년엔 마케팅부문장으로 대외 사업을 챙기다 올해부터는 경영기획을 총괄하고 있다. 2005년에는 농어촌비서관실 행정관으로 청와대에서 파견근무를 한 적도 있다.

성과·전문성 반영한다

올해 취임한 홍재은 농협생명 사장도 연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지난해 1141억원의 순손실을 낸 농협생명을 올 들어 흑자전환으로 이끌었기 때문이다. 수익구조가 한층 개선됐다는 게 업계 안팎의 평가다. 홍 사장은 재무통으로 꼽혀 자산운용 부문을 키울 것이란 기대가 많다.

오병관 농협손해보험 사장과 이구찬 농협캐피탈 사장은 연임보다는 교체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실적 측면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다는 게 주된 이유다. 오 사장은 2017년 12월 취임 이후 지난해 한 차례 연임해 2년간 경영 전반을 챙겼다. 농협손해보험은 올 3분기 19억원의 순손실을 냈다. 나빠진 수익성이 좀처럼 회복되지 못하는 분위기다. 연임 가능성이 완전히 없는 것은 아니다. 폭염과 태풍 등으로 손해율이 높아지는 와중에 비대면 여행자보험을 출시하는 등 새로운 사업영역을 개척했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있다. 농협캐피탈은 올 3분기 누적 순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줄어든 402억원에 그쳤다.

일각에선 내년 1월 농협중앙회장 선거가 농협금융 자회사 선임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농협중앙회는 농협금융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성과를 얼마나 낼 수 있는지, 전문성을 얼마나 갖고 있는지가 중요할 것”이라며 “4~5차례 추가 회의를 진행한 뒤 늦어도 다음달 24일 전에는 자회사 인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