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도내 5개 시·군이 식수원으로 사용하는 용담호의 지속가능한 수질 관리를 위해 '용담호 수질 관리 공동기금'을 조성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이한기 전북도의원 '용담호 수질 관리 공동기금 조성' 제안

이한기 전북도의원(진안)은 8일 열린 제368회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용담호 수질 관리 공공기금을 조성해 유역 내 축사 매입과 폐업 보상, 축사 시설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하자"고 제언했다.

용담호는 2005년 수질 개선유지 자율관리협약 체결 후 수자원을 성공적으로 관리한 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용담호 유역에 산재한 187개 축사에 대한 대책이 없어 자율적인 수질 관리에 한계가 있다고 이 의원은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전북 인구의 68.3%에 해당하는 124만5천명이 용담호의 물을 마시고 있다"며 "용담호가 안정적인 수자원으로 관리될 수 있도록 전북도와 5개 시·군이 공동기금을 조성하자"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