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그룹이 조강·내한 콘크리트 등 겨울용 특수 제품을 앞세워 동절기 건설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달부터 빨리 굳는 조강 콘크리트(블루콘 스피드), 영하에도 굳는 내한 제품(블루콘 윈터) 등 겨울용 콘크리트를 본격 판매한다. 두 제품을 전문적으로 관리하는 전담공장을 두고, 고객사가 요구하는 스펙에 맞춰 제품을 납품하는 ‘맞춤형 서비스’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블루콘 스피드·윈터는 겨울철 공사현장의 어려움을 덜기 위해 출시된 제품이다. 동절기 건설현장에서는 콘크리트가 얼어 붙지 않도록 영상 15도를 유지하기 위해 슬래브를 치고 갈탄을 태우는 등 상당한 애를 쓴다. 이 비용도 만만찮은 데다 열기가 골고루 퍼지지 않으면 콘크리트 품질이 떨어질 수 있다. 또 갈탄 가스로 근로자들이 안전사고를 당하기도 한다. 이 때문에 건설업계는 겨울이 오기 전 공정률을 높이거나 영하의 기온에서도 안전하게 공사를 이어갈 수 방법을 찾는 데 시간과 노력을 들이고 있다.

‘블루콘 스피드’는 빨리 굳는 조강 콘크리트다. 가을부터 초겨울까지 이용하면 공사진도를 앞당길 수 있다. 대기온도 13도에서 사용했을 때 18시간 후 압축강도 5MPa(메가파스칼)이 구현된다. 일반 콘크리트는 같은 조건에서 1MPa 정도의 압축강도가 나타난다. 삼표그룹 기술연구소의 실험에 따르면 일반 콘크리트를 이용해 아파트 1개 층 골조 공사를 마치는 데는 8~9일 정도 걸린다. 블루콘 스피드는 강도 발현이 빨리 나타나기 때문에 원사이클(아파트 1개 층 골조공사) 소요 기간을 이보다 1~2일 줄일 수 있다.

국내 제품 중 가장 낮은 기온에서 타설할 수 있는 ‘블루콘 윈터’도 관심을 끈다. 영하 5도까지는 별도의 가열 없이 최소한의 보온 조치로 초기 동해(콘크리트 경화 초기에 수분이 동결돼 받는 피해)를 받지 않고 정상적인 강도가 발현되는 게 특징이다. 실제로 성능을 측정한 결과 하루 최저기온 영하 5도에서 48시간 뒤 거푸집 탈형(제거)이 가능한 압축강도(5MPa)를 보였다. 일반 콘크리트는 영하 기온에서 굳지 않고 얼어 붙는다.

삼표그룹은 전국 10곳에 블루콘 스피드·윈터 생산 전문 공장을 두고, 원자재 관리·생산·출하·AS(사후관리) 등 모든 과정을 통합 관리한다.

삼표그룹 관계자는 “공사진행이 어려운 겨울철을 앞두고 공사 진도를 앞당겨 놓기 위해 블루콘 스피드를 찾는 시공업체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 더 낮은 온도에서도 사용 가능한 내한 콘크리트도 개발,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