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6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소상공인 재기교육’ 과정이 참가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소상공인들에게 가장 큰 시련은 폐업이다. 이는 경제적인 손실뿐 아니라 상실감과 좌절감 등으로 희망을 잃어버리고 정신적인 타격도 크다. 실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지난해만 자영업자 58만명이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중기중앙회는 폐업하거나 폐업을 고민하고 있는 소상공인이 다시 건강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사업정리컨설팅’, ‘전직스쿨’ 등의 희망지킴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사업정리컨설팅 과정은 폐업 과정에서 알아야할 기본적인 폐업신고, 사업자등록증 제출, 부가가치세 신고 등 행정절차와 신용정보 관리, 정부의 폐업(예정자)들을 지원하는 ‘희망리턴패키지’ 사업도 안내를 해준다.

사업정리 컨설팅 강사인 비즈프라임 이영환 대표는 “소상공인들의 안정적인 폐업을 위한 정부 제도가 있지만 활용을 못하는 사람들이 많고, 폐업 이후에도 어디서 어떻게 새로운 문을 두드려야할 지 막막해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희망지킴과정은 안정적인 폐업정리 및 이후 새로운 길을 안내하는 창구로 단순한 지원제도 안내뿐만 아니라 실무적 노하우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재기의 발판을 다질 수 있도록 용기를 불어넣어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직스쿨은 ‘재도약을 위한 전직 길라잡이’를 주제로 현재의 사업 이외에 더욱 폭넓은 시각에서 일자리를 바라볼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중년과 베이비부머 세대에 적합한 직무와 직종을 소개하고 정부가 지원하는 취업 및 자영업자 전직지원 서비스까지 상세히 안내해 주고 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희망지킴과정을 통해 폐업이 끝이 아니라 전직, 취업 등 다양한 도전의 기회가 많다는 것을 공유하도록 하고 소상공인의 희망의 불씨를 되살려 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소상공인이 혼자 고민하지 말고 언제든 도움의 손길을 내밀 수 있도록 다양한 정부 지원 제도를 소개하고 무엇보다 1박2일 동안 비슷한 상황의 소상공인이 함께 교류하며 위안을 얻고 힐링하는 자리를 많이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희망지킴과정의 현재 수료인원은 2500여명으로 12월까지 계속 운영된다. 이달에는 지방 소재 소상공인들의 교육 참여 확대를 위해 4개(부산, 경남, 대구, 광주) 지역에서 지역별 순회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교육참가를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노란우산공제 홈페이지를 참고해 신청하면 된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