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사장 김영래)은 8일 영남강철(대표 최성대)으로부터 성금 1000만원을 기부받았다고 밝혔다. 누적후원이 5000만원에 달해 희망나누미명장 호칭을 주고 명패도 전달했다.

충남 금산군에 있는 영남강철은 책걸상, 사물함, 침대 등을 제조하는 업체다. 환경친화적 제품 제조와 조달청 납품 우수기업으로 인정받은 강소기업이다. 최 대표는 2016년부터 대전세종충남가구공업협동조합의 이사장으로 선임됐다. 대전과 세종시의 공공기관에 중소기업제품 구매 독려와 공공구매에 대한 담당자 교육 등을 제시,지역 중소 가구업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 5월 강원도 산불피해 때도 성금 500만원을 후원했다. 영남강철은 매년 연말마다 1000만원의 성금을 사랑나눔재단에 기부,중소기업계의 사랑나눔을 위한 모금에 앞장서왔다. 이번 후원금으로 최 대표는 누적후원 5000만원 이상인 고액후원자에게 부여하는 ‘희망나누미명장’으로 사랑나눔재단에 등재됐다.

지난 6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의 7000만원 기부 이후 중소기업계의 릴레이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사랑나눔재단은 중소기업계의 후원문화가 지속될 수 있도록 다음달 초 중소기업 나눔 페스티벌을 개최,중소기업이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활동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