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TFT' 내년 1월까지 영업현장 체험 나서
영업·AS 현장 소비자 목소리, 전 부문에 반영
쌍용차 품질 혁신 노사 공동 TFT 관계자들이 부천소사대리점을 방문해 차량을 둘러보며 판매 현황을 듣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차 품질 혁신 노사 공동 TFT 관계자들이 부천소사대리점을 방문해 차량을 둘러보며 판매 현황을 듣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는 지난 달 발족한 ‘품질 혁신 노사 공동 TFT’가 영업현장 체험을 시작으로 품질 개선 활동에 나섰다고 8일 밝혔다.

‘품질 혁신 노사 공동 TFT’는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동조합이 요구한 선제적 자구노력의 일환이다. 쌍용차 전 부문에 걸친 체질 개선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 노사가 손을 잡은 것이다.

지난 5일부터 시작된 영업현장 체험 활동은 노동조합과 생산 및 품질, 연구소 등 TFT 관계자들이 판매 대리점 지역별로 조를 구성해 내년 1월 중순까지 약 16회에 걸쳐 진행될 예정이다.
쌍용차 품질 혁신 노사 공동 TFT 관계자들이 부천소사대리점을 방문해 차량을 둘러보며 판매 현황을 듣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쌍용차 품질 혁신 노사 공동 TFT 관계자들이 부천소사대리점을 방문해 차량을 둘러보며 판매 현황을 듣고 있다. 사진=쌍용자동차

TFT 관계자들은 영업 일선 및 A/S 현장에 대한 설문조사와 함께 품질 체험 등 고객 의견을 수렴한다. 수집된 의견은 생산뿐만 아니라 설계와 부품, 품질 등 제품 제조와 관련된 전 부문에 적용된다.

특히 이를 위해 3M 워런티 DPHV(차량 출고 후 3개월간 발생된 100대당 결함 건수) 개선과 함께 설계와 부품 관련 작업성 항목 등 개선을 통해 품질을 향상해 나갈 계획이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는 “시장과 소비자 신뢰 회복을 위한 품질 경쟁력 제고에 노사가 함께 나섰다”며 “앞으로도 고객 중심, 품질우선의 전사적 품질경영 활동을 더욱 강화해 명품 브랜드 이미지 구축과 함께 고객감동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