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 개최

▽ “인간 위한 것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 의미 없어”
▽ ‘스마트시티 자문단’ 구성, '미래도시 프로젝트' 진행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저는 ‘인간을 위한 것이 아니라면 혁신적 모빌리티가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생각을 갖게 됐습니다. 모빌리티는 인간을 위해 개발·발전됐고 그렇기에 현대자동차그룹은 인간 중심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모빌리티 이노베이터스 포럼(MIF) 2019’에서 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은 ‘인간 중심’이라고 선언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에서 현대차그룹 혁신 거점인 ‘현대 크래들' 주관으로 4회 MIF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MIF는 글로벌 기업 경영자와 석학, 정부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과 혁신 비즈니스 등을 논의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포럼 개막 기조연설에서 모빌리티의 과거와 현재를 재구성한 뒤 인간 중심 기반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강조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제가 대학원을 다녔던 1995년 이후 샌프란시스코의 가장 큰 변화는 모빌리티가 소유에서 공유로 바뀌는 전환점을 제시했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차량을 소유한다는 개념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고 새로운 서비스들이 기존의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차, 마이크로 스쿠터 등 혁신적인 이동수단 역시 땅 위를 다니는 또 다른 모빌리티에 불과하기 때문에 한정된 도로상황을 극복하기는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새로운 모빌리티를 수용할 수 있는 도시계획이 함께 실현되지 않는 한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미래 모빌리티 개발 철학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정 수석부회장은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현대차그룹이 ‘인간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운영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올 초 활동을 시작한 ‘인간중심 스마트시티 자문단’은 미래도시가 인간 중심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 어떻게 설계되고 제공되어야 하는지에 대해 글로벌 각계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하며 답을 찾아가는 기구다. 자문단은 △심리 △도시 및 건축 △디자인 및 공학 △교통 및 환경 △정치 등 각 분야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그는 “현대차그룹은 최근 ‘스마트시티 자문단’을 구성하고 인간을 위한 통찰력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며 “자문단은 △포용적이고 △자아실현적이며 △역동적 도시구현이라는 인간중심의 미래 도시를 위한 세 가지 핵심 가치를 도출했다”고 설명했다. 또 “2050년 미래 도시의 정책과 구조의 변화를 연구하는 '미래도시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대차그룹은 자문단과 함께 지속적인 브레인 스토밍 과정을 거치며 스마트시티와 미래 모빌리티가 추구해야 할 청사진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내년 초 연구결과 공개할 방침이다. ‘2050 미래도시 프로젝트’는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전문가들과 각 지역의 유형별 특성에 따라 변화, 발전하게 될 미래 도시를 예측하는 공동 프로젝트로다. 향후 새로운 사업기회와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개발 방향성을 제시할 지침서가 될 전망이다.

뒤 이은 총 6차례 대담과 2차례 주제발표에서 각 패널들은 현대차그룹의 인간 중심의 모빌리티 철학에 적극 공감한 가운데, 미래 도시와 스마트 모빌리티, 혁신 기술 등 각 분야의 새로운 도전과 방향성에 대해 공유했다. 올해 ‘MIF 2019’에는 미래 혁신 분야의 전 세계 리더들이 대거 참석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미국 도시개발 건축가로 잘 알려진 피터 캘도프를 비롯, H2에너지 롤프 후버 회장, 우버 엘리배이트 에릭 앨리슨 총괄, 리막의 마테 리막 CEO, 그랩 후이링 탄 공동창업자 등이 패널 및 발표자로 참석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세계 최대 혁신도시에서 글로벌 최고 전문가들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개발 방향성에 대해 논의한 뜻 깊은 자리”라며 “현대차그룹은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통해 인간의 꿈을 실현하고 사람들간의 교류를 증진시켜 인류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