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중 인수 우선협상자 선정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이 되기 위한 경쟁이 사실상 HDC현대산업개발과 애경그룹 간 2파전으로 좁혀졌다.

아시아나항공 본입찰…현대산업·애경 '2파전'

아시아나항공 대주주인 금호산업은 7일 매각주관사인 크레디트스위스증권과 아시아나항공 본입찰을 했다. 본입찰에는 △HDC-미래에셋 컨소시엄 △애경그룹-스톤브릿지 컨소시엄 △KCGI-뱅커스트릿 컨소시엄 등 세 곳이 입찰 제안서를 냈다.

본입찰에선 HDC와 애경그룹 간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HDC는 자금력에서, 애경그룹은 제주항공 등 항공사 운영 경험에서 앞선다는 평가다. KCGI는 전략적 투자자(SI) 없이 본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상대적으로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분석이다. 금호산업은 본입찰 서류를 받으면 1~2주간 심사를 거쳐 이달 우선인수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다음달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해 매각 절차를 연내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업계에선 HDC가 2조원 이상을, 애경그룹은 2조원 이하를 인수금액으로 제시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번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6868만8063주(지분율 31%·구주)와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두 컨소시엄이 제시한 인수 금액이 비슷하다면 구주와 신주 가격을 두고 금호산업과 채권단 간 치열한 물밑 협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시아나 자회사인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등 6개 회사를 함께 ‘통매각’하는 게 원칙이다.

박신영/구민기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