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출 163조·영업익 15조·순이익 13조6000억
▽ 일본, 유럽 중국 판매 호조 실적 개선 이끌어
일본 교도통신은 도요타가 회계연도 기준으로 상반기에 해당하는 올해 4~9월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4.2% 증가한 15조2855억엔(약 163조1620억원)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교도통신은 도요타가 회계연도 기준으로 상반기에 해당하는 올해 4~9월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4.2% 증가한 15조2855억엔(약 163조1620억원)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국내 일본 자동차 불매운동이 도요타의 상반기 실적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교도통신은 도요타가 회계연도 기준으로 상반기에 해당하는 올해 4~9월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4.2% 증가한 15조2855억엔(약 163조1620억원)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최근 3년 중 최고 기록이며 특히 일본, 유럽, 중국에서의 판매 호조가 실적 개선에 영향을 줬다고 교도는 전했다.

순이익도 2.6% 증가한 1조2749억엔(약 13조6087억원)으로 4년 만에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영업이익은 11.3% 늘어 1조4043억엔(약 14조9899억원)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부진을 거듭하던 일본 자동차가 도요타를 시작으로 부활 신호탄을 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온다.

도요타는 내년 3월 말까지인 2019 회계연도의 실적이 매출액은 2.4% 증가한 29조5000억엔, 순이익은 14.2% 증가한 2조1500억엔으로 기존에 전망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