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잔돈입금 유통사업자 모집
손 위에 은행 '앱' 설치로 입금
"전자금융인프라로 동전 사용 줄이는 목적"
2020년 동전 없는 세상 오나…거스름돈 계좌입금 서비스 도입

이르면 내년 초부터 편의점과 마트 등에서 현금을 지불하고 남은 거스름돈을 계좌로 바로 입금할 수 있게 된다.

한국은행은 7일 잔돈 계좌적립서비스를 시행하기 위해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유통사업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마트에서 현금 또는 상품권으로 계산한 뒤 거스름돈을 받는 대신 모바일 현금카드나 현금 IC 카드와 연결된 본인 계좌에 입금할 수 있다. 소비자는 스마트폰에 서비스 앱(APP)만 설치하면 된다.

잔돈 계좌적립서비스는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가 은행권 공동으로 추진 중인 모바일직불서비스의 부가서비스로도 제공된다.

한국은행은 2년 전부터 동전 없는 사회 시범사업(2017년 4월)을 추진해 왔다. 1단계 시범사업은 오프라인 매장에서 물건을 산 다음 잔돈을 교통카드나 선불전자지급수단에 적립하는 것이다. 이미 주요 편의점과 마트에서 운영되고 있다.

이 같은 서비스는 동전의 휴대, 사용, 관리에 따른 불편을 완화하기 위해 추진 중인 '동전 없는 사회' 시범 사업의 일환이다. 한은은 "이번 사업은 동전을 완전히 없애는 것이 아니라 전자금융인프라를 이용해 동전 사용을 줄이기 위한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