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자영업자에 대해 은행들이 비금융 서비스를 지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7일 경남은행 창원중앙지점에서 열린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은행이 단순한 자금 지원에서 벗어나 상권 분석 등 다양한 비금융 솔루션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은행이 비금융 솔루션을 제공하면 자영업자의 실질적 어려움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금감원도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들이 자금 애로 등 경영상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윤 원장은 개소식에 앞서 창원 국가산업단지에 있는 중소기업을 방문해 경영 애로와 일본 수출규제 영향 등 현장의 목소리도 들었다.

윤 원장은 동남권 지역의 거시경제 지표나 조선, 자동차 등 지역 주력산업의 업황이 최근 들어 호전되고 있다면서도 장기간 주력산업 부진과 소비심리 위축으로 지역 서민, 자영업자, 중소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