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지하철 터널, 승강장, 전동차 내 미세먼지 저감 위한 경쟁형 챌린지

- 우수팀 대상 총 상금 7.5억원, 공공 테스트베드 연계 등 다양한 특전 제공

- 오는 11월 22일(금)까지 참가팀 제안서 접수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는 서울 지하철 내 미세먼지 저감 방안 도출을 주제로 경쟁을 펼치는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은 지하철 터널, 승강장, 전동차 총 3개 공간에서 효과적으로 미세먼지를 저감할 수 있는 경제적이고 혁신적이며, 즉시 적용 가능한 제품 및 솔루션을 주제로 진행된다.

참가자격은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기술을 적용한 제품 및 솔루션을 개발 또는 보유한 국내외 대학(원)생, 일반인, 기업, 대학, 연구기관, 연구조합, 사업자단체 및 산학연 컨소시엄 등이다. 외국소재의 개인, 기업, 대학, 연구소 등 재외국민 및 외국인 등도 참가할 수 있다.

우수자 특전으로는 시장 표창과 함께 총 7.5억원의 상금이 제공된다. 종합우승 1개 팀에 5억원, 종합준우승 1개 팀에 1억원, 공간별우승 3개 팀에는 각 5천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또한 수상자 및 2단계 평가 대상자로 선정된 참가팀에 대해서는 관련 절차에 따라 서울시 혁신성장펀드 매칭, 공공테스트베드 및 공공구매 연계 등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2020년 2월 DDP에서 개최되는 ‘2020 미세먼지 EXPO’ 전시부스 제공 및 지식재산권 확보 지원도 제공한다.

참가팀 제안서 접수는 오는 11월 22일(금)까지며, 참가팀 접수 및 사업 관련 자세한 내용은 신기술접수소 내 서울글로벌챌린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종 수상팀 시상식은 내년 2월 열릴 예정이다.

SBA 이광열 혁신성장본부장은 “하루 평균 725만명이 이용하는 서울 지하철의 공기질을 깨끗하고 쾌적하게 개선할 수 있는 혁신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서울시와 함께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을 추진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사업설명회, 현장투어 등 챌린지 사업 및 참여방법에 대해 소개하는 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니 관심 있는 팀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규민 한경닷컴 기자 gyu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