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석학들 만난 이재용 "생각의 한계 허물겠다"

이재용 삼성전자(51,000 -1.92%) 부회장(사진)이 저명 인공지능(AI) 석학들과 만나 최신 기술 동향과 삼성전자의 AI 전략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6일 이 부회장이 '삼성 AI 포럼 2019' 참석차 방한한 요슈아 벤지오 몬트리올대 교수, 세바스찬 승 프린스턴대 교수 등을 만나 미래 AI 산업 발전 방향과 삼성전자의 AI 전략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딥러닝 관련 AI 연구를 선도하는 요슈아 벤지오 교수는 제프리 힌튼 토론토대 교수, 얀 러쿤 뉴욕대 교수, 앤드류 응 스탠포드대 교수 등과 함께 'AI 세계 4대 구루(기술 분야 스승)'로 꼽히는 인물이다.

벤지오 교수는 차세대 음성인식 성능 혁신을 위한 신경망 네트워크 설계 및 학습 알고리즘 개발 분야 권위자로 지난해 컴퓨터과학 분야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튜링상'을 수상했다.

삼성전자는 2017년 몬트리올에 AI랩을 설립해 벤지오 교수와 공동으로 영상·음성 인식, 자율주행 등 AI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더 큰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생각의 한계를 허물고 미래를 선점해갔으면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I는 이 부회장이 지난해 경영활동 재개 이후 직접 핵심인재 영입에 나서는 등 드라이브를 걸고 있는 대표적 분야다. 삼성전자는 작년 AI와 5세대 이동통신(5G), 차량용 반도체 등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 약 25조원을 투자해 육성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특히 AI 역량 강화를 위해 지난해까지 한국과 미국, 영국, 러시아, 캐나다 등 5개국에 AI 연구센터를 세웠다. 세바스찬 승 교수, 위구연 하버드대 교수, 다니엘 리 코넬대 교수 등 미국 유수 대학 석학을 삼성에 직접 영입했으며 글로벌 선진 연구자들과 오픈 이노베이션도 병행해왔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