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뉴 그랜저' 사전계약 첫날 1만7294대 신기록

현대자동차의 준대형 세단인 ‘더 뉴 그랜저’(사진)가 사전계약 첫날 한국 자동차 역사상 최다 기록을 세웠다.

현대차는 지난 4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더 뉴 그랜저가 1만7294대 계약됐다고 5일 발표했다. 더 뉴 그랜저는 6세대 그랜저를 3년 만에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한 모델이다. 4일 사전계약 신청을 받기 시작해 이달 중 본격 판매할 예정이다.

사전계약 첫날 기준 더 뉴 그랜저는 신기록을 경신했다. 2016년 11월에 나온 6세대 그랜저(1만5973대)를 넘어섰다. 6세대 그랜저는 완전변경 모델이었지만, 더 뉴 그랜저는 부분변경 모델인데도 계약 기록을 깼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더 뉴 그랜저는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신차급으로 바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차의 양산차 중 처음으로 그릴과 헤드램프가 일체형으로 디자인됐다. 그릴과 헤드램프 경계를 없애 하나의 면처럼 보이게 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