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은 KT와 ‘5세대(5G) 기반 자율주행 차량 및 관제플랫폼 개발 사업’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5일 체결했다. KT의 5G 통신 인프라와 관제플랫폼 데이터 규격을 검토한 뒤 자사 자율주행 차량과 연동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현대건설이 추진하는 사업에 양사가 공동 참여하면서 이뤄졌다. 토목건축 현장에서 5G 자율주행 로봇 효용성을 검증하는 사업에서 현대로템은 자체 개발한 민군 겸용 무인차량 ‘HR-셰르파’를 투입할 예정이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