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1일 중국 상하이 상양루에 있는 이랜드 e커머스 물류창고에서 직원들이 상품을 포장하고 있다.  /이랜드  제공

지난 11일 중국 상하이 상양루에 있는 이랜드 e커머스 물류창고에서 직원들이 상품을 포장하고 있다. /이랜드 제공

중국인 5명 중 4명이 온라인 쇼핑 시즌인 '광군제'에 미국 제품을 사지 않겠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중 무역분쟁이 영향을 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5일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의 컨설팅업체 알릭스 파트너스가 지난달 중국 대도시의 소비자 20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쇼핑객의 78%가 광군제 때 미국 제품을 사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미국 제품 보이콧의 이유는 '애국주의'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품질, 가격, 배송 속도 및 세관 절차 등이 꼽혔다.

중국 소비자들이 수년간의 미중 분쟁 속에 자국의 주권과 문화가 침해되는 것에 보다 민감해지며 애국주의적 지출 흐름을 타고 있다고 알릭스 파트너스는 해석했다.

미국의 나이키와 태피스트리, 랄프로렌, 카프리, 티파니 등도 중국인들의 보이콧에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중국 소비자들은 한국과 일본, 유럽 제품에 대해서는 보이콧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군제는 중국에서 11월11일을 맞아 전세계 주요 유통업체들이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타오바오 등을 통해 일제히 할인행사에 들어가는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 축제다. 매년 판매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알리바바는 작년 광군제 때 24시간 동안 300억달러 이상을 팔아 미국 블랙프라이데이와 사이버 먼데이, 아마존의 프라임데이 등 3개 쇼핑행사를 합친 것보다 많은 매출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