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부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전자상거래 중점대학 지정 운영사업’에 참여할 대학을 오는 10일까지 모집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전자상거래 교육·실습·성과창출까지 협업이 가능한 전자상거래 중점대학 지정·운영으로, 재학생 대상 온라인수출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선정 대학에 대해서는 정부에서 전자상거래 중점대학으로 지정 후 전용과정 운영비, 교육·실습비, 장학금 등을 지원한다.전자상거래 경진대회 개최를 통해 성과 우수생에게는 글로벌 플랫폼 벤치마킹 해외연수의 기회도 제공한다.

2~4년제 대학으로서 2020년 1학기부터 연간 90시간 이상 중점대학 과정 교과목(학기당 3학점) 정규편성 및 운영이 가능한 대학을 5개 내외로 선발한다.전자상거래 관련 학과 보유 대학, GTEP 또는 창업선도 대학은 선정시 우대할 예정이다.

이상직 중진공 이사장은 “내년 글로벌 전자상거래 규모 4조 달러 시대를 맞아 온라인수출 전문가를 본격적으로 양성하기 위해 전자상거래 중점대학 지정 운영사업을 신규 추진한다”며 “향후 전자상거래 중점대학과 교육과정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업이 출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세부 사업내용, 신청서식 등은 고비즈코리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