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람코, 기업결합신고 승인 후 12월 중순 지급
현대重 "차입금상환·신사업에 사용"
현대중공업지주, 오일뱅크 매각대금 1조4천억원 받는다

현대중공업지주는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인 아람코에서 현대오일뱅크 지분 매각대금 1조4천억원이 들어온다고 4일 밝혔다.

아람코는 중국, 독일, 파키스탄, 브라질에서 기업결합신고 승인을 받음에 따라 다음 달 중순 현대오일뱅크 지분 17%를 취득한다.

이에 앞서 현대중공업지주와 아람코는 4월 15일에 투자계약서를 체결했다.

이후 아람코는 각국 반독점기관에 기업결합신고를 하고 승인을 기다려왔다.

아람코는 현대오일뱅크의 업계 최고 고도화율(40.6%)과 업계 1위 수익성 등을 높게 평가해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현대중공업지주는 말했다.

아람코는 현대오일뱅크의 2대 주주가 됐으며 현대중공업지주의 지분율은 74.1%가 됐다.

현대중공업지주는 "매각 대금으로 차입금을 상환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지주, 오일뱅크 매각대금 1조4천억원 받는다

현대중공업지주, 오일뱅크 매각대금 1조4천억원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