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분기 29.7% 증가 이후 2·3분기 감소
▽ 지난해 중국 출산율 '최저치'
▽ 중국 내 자국 분유로 키우기 정책도
올해 국내 분유 수출이 다시 전년 대비 감소세로 돌아서고 있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올해 국내 분유 수출이 다시 전년 대비 감소세로 돌아서고 있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분유 수출이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여파 이후 회복조짐을 보였지만, 다시 지지부진한 상황으로 돌아섰다.

중국의 저출산 쇼크 여파에 향후 수출이 더 늘어나긴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향후 중국 가임 여성 수는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한국 분유' 전성기도 끝물이라는 분석이다.

4일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10월 우리나라 분유 수출액은 831만2000달러(약 96억원)로 전년 동월 대비 3.8% 감소했다. 비중이 큰 중국 쪽 단가 하락 영향이 컸던 영향이다.

◇ 지난해 중국 출산율 '최저치'

중국 분유 수출 대금은 국내 수출 시장의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 올 들어 1분기 중국 분유 수출 금액이 전년동기 대비 29.7% 증가했지만, 2분기와 3분기 모두 하락세를 기록했다.

2분기 중국 수출금액은 2066만6000달러(약 240억원)로 작년보다 10.3% 줄었다. 3분기 수출금액도 1906만2000달러(221억원)로 3.6% 감소했다. 올해 4분기 지난해보다 수출금액이 더 늘지 않으면 작년보다 수출금액은 소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의 사드 보복 영향 이후 반짝 회복세를 보였지만, 다시 하락세로 돌아서고 있는 것이다. 2016년 중국 분유 수출은 1억달러(약 1162억원)를 기록했다. 그 해 중국 분유 수입국으로 8위에 올랐다. 하지만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 영향으로 2017년(6100만달러), 2018년(7700만달러)로 수출액이 감소하면서 9위로 밀려났다.
우리나라의 올해 중국 분유 수출액이 지지부진한 상태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 = 한국투자증권)

우리나라의 올해 중국 분유 수출액이 지지부진한 상태를 나타내고 있다. (사진 = 한국투자증권)

◇ "중국 향후 가임 여성 수 급감 전망"

중국의 저출산 여파가 국내 분유 수출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신생아 수는 1523만명으로 2017년보다 200만명 감소했다. 연간 출산율은 10.94%로 1949년 이래 최저치를 찍었다. 2016년 두 자녀 정책을 허용하면서 가족 정책을 완화했지만 출산율 저하를 막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문제는 앞으로 신생아 수가 계속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지난해 기준 중국 15~49세 가임기 여성 수는 전년보다 700만명이나 감소했다.

앞으로 상황은 더 심각해질 전망이다. 싱가포르 데이터 분석 업체 컴플리트 인텔리전스와 홍콩 글로벌 데모그래픽스는 보고서를 통해 2018~2033년 사이 중국 가임기 여성 수는 5600만명 줄어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도 젊은 층을 중심으로 '결혼과 출산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라는 의식이 확산하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주고 있다.

코트라는 최근 '저출산 기조에 흔들리는 중국 분유시장'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중국의 출산율 감소에 따라 분유시장이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에 중국으로 분유를 수출하는 매일유업(90,400 0.00%)의 제조분유 수출 속도도 더딘 상황이다. 심은주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매일유업의 3분기 중국 분유 수출액은 100억원으로 추정하며, 연간으로는 작년과 유사한 400억원 내외를 예상한다"며 "중국 제조분유 수출 속도가 시장 기대보다 더디다"고 평가했다.

일명 중국의 자국 분유 키우기 정책도 매일유업엔 부정적인 요인이다. 중국은 지난 6월 '중국 영유아 조제분유 제고 행동방안'을 발표, 3년 이내 60% 이상 조제분유업체를 품질안전 추적시스템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백운목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분유 수출(비중 3%)은 중국의 수입 분유 규제 정책(조제분유 배합 등록제, 수입 판매 모니터링 강화, 품질 관리 플랫폼 설치, 자국 브랜드 해외 공장 설립 등)으로 2020년까지 부침이 있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