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물량 5.2%↑, 생산도 7%대 급증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반도체 부진 우려와 달리 생산과 수출 물량은 역대 최대 호황을 누린 지난해보다 오히려 더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달 1∼25일 반도체 수출 물량은 2557.2t으로, 지난해 같은 달(2204.4t)에 비해 16.0%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로써 반도체 수출 물량은 7월부터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올해 들어서도 1월과 2월, 6월만 작년 동월 대비 감소했을 뿐 전반적으로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실제로 올들어 지난달(25일 기준)까지 누적 수출 물량은 2만9834.1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8363.8t)보다 5.2%나 늘었다.

반도체 수출 물량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생산도 꾸준히 상승곡선을 유지했다.

통계청의 산업생산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 3분기 반도체 생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나 늘었다.

지난 1분기 7.9%와 2분기 7.3% 늘어난 데 이어 증가폭이 더 확대된 것으로 자동차와 기계장비 등을 포함한 전체 제조업 생산이 1년 전보다 0.7% 줄어든 것과 대비되는 것이다.

반도체 생산과 수출이 이처럼 호조를 유지하고 있으나 수출액은 비교적 큰 폭으로 줄었다. 삼성전자(53,500 -0.37%)SK하이닉스(85,600 +0.47%)의 주력 제품인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 가격이 급락한 것이 그 원인이다.

올들어 지난달까지 반도체 수출액은 789억65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171억7000만달러)보다 26.3%나 줄었다.

특히 최근 메모리 가격 급락세가 진정 국면에 접어든 만큼 내년에는 수출액도 올해보다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실제로 산업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내년 글로벌 반도체 시장은 본격적인 5G 이동통신 도입과 PC 수요 증가 등으로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며 "우리 반도체 수출은 지난 2017년(979억달러)과 비슷하거나 상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