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용자산 규모 1천조원 돌파…당기순이익 2년간 7.2% 감소
평균급여비중, 영업수익의 28.4%…'우리PE·라임' 순

국내 자산운용사 상위 50개사의 순이익이 최근 2년간 감소한 가운데 영업수익에서 임직원의 급여가 차지하는 비중은 28.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운용사들의 영업수익은 평균 19.2% 증가하고 임직원 급여도 22.3% 늘었다
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지난 6월 기준 자산규모 상위 50개 자산운용사의 운용자산과 실적대비 급여 비중 등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자산운용 규모는 1천46조7천50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6년 말(885조5천732억원)보다 18.2% 늘어난 규모다.

운용자산(AUM) 집계는 집합투자액과 투자일임액을 포함한 것으로 회사가 직접 운용하는 자산을 기준으로 삼는다.

운용자산 규모가 늘어난 만큼 이들 운용사의 영업수익과 임직원들의 급여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50개 운용사의 영업수익은 2년 전보다 3천286억원(19.2%) 늘어난 2조392억원이다.

같은 기간 급여는 1천55억원(22.3%) 증가한 5천782억원으로 집계됐다.

자산운용사들 순이익 감소에도 급여는 2년간 22% 늘어

이 기간 50개 운용사의 영업이익은 6천817억원에서 7천160억원으로 5.0%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5천775억원에서 5천360억원으로 7.2% 감소했다.

반면 임직원들의 총급여는 4천727억원에서 5천782억원으로 증가율이 22.3%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영업수익에서 급여가 차지하는 비중은 28.4%에 달했다.

영업수익 대비 급여 비중이 가장 높은 회사는 우리프라이빗에퀴티자산운용(우리PE)으로 영업수익(17억1천345만 원) 대비 급여(18억785만원) 비중이 105.5%로 나타났다.

2년 전과 비교하면 영업수익은 66.1% 줄었지만, 급여는 1.3% 감소에 그친 것이다.

최근 유동성 문제로 펀드 환매를 중단한 라임자산운용은 영업수익(462억3천213만원) 대비 급여(317억3천549만원) 비중이 68.6%로 2위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이 회사의 영업수익은 4천859.3%, 급여는 7천151.7% 급증했다.

이어 에이비엘글로벌자산운용(49.0%), 메리츠자산운용(48.5%), 멀티에셋자산운용(47.7%), 트러스톤자산운용(47.4%), 에셋플러스자산운용(47.1%), 유진자산운용(47.0%) 등이 업계 평균보다 높았다.

50개 운용사 가운데 전체 운용자산의 52.4%를 차지하는 상위사 5개 가운데 미래에셋자산운용(23.3%), 삼성자산운용(21.0%), KB자산운용(24.7%) 등은 지난해 실적 대비 입금 비중이 업계 평균치보다 낮았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지난해 영업수익은 2천745억2천497만원이며 급여는 640억8천411만 원으로 2년 전보다 영업수익은 10.3%, 급여는 11.1% 증가했다.

삼성자산운용의 영업수익은 1천857억245만원이며 급여는 390억4천877만원이다.

같은 기간 영업수익과 급여는 각각 4.0%, 2.8% 늘었다.

KB자산운용의 경우 2년 전보다 영업수익은 2.8% 줄었으나 급여는 13.8% 증가했다.

반면 한화자산운용(32.3%)과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29.2%)의 실적 대비 급여의 비중은 평균치를 웃돌았다.

지난해 1천4억3천96만원의 영업수익을 올린 한화자산운용은 324억1천243만원을 급여로 지출해 2년 전보다 영업수익은 32.3% 증가하고 급여도 55.1% 늘었다.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의 경우 같은 기간 영업수익과 급여는 각각 12.5%, 7.2% 증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