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시장침체 장기화

지난달 국내 13만4895대 판매
작년 10월보다 3.3% 줄어
통상 악화 등 불확실성 커져
지난달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내수 판매와 수출 실적 모두 작년 10월에 못 미쳤다. 글로벌 경제 성장 둔화, 통상 환경 악화 등 경영 환경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자동차 시장 침체가 장기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국내 완성차 5社, 수출·내수 '동반 후진'

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완성차 5개사는 지난달 국내에서 13만4895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 3.3% 줄어든 규모다. 수출 실적도 부진했다. 지난달 5개사는 전년 동월 대비 4.2% 줄어든 56만8942대를 수출했다.

현대자동차는 지난달 국내에서 전년 동월보다 2.1% 줄어든 6만4912대를 팔았다. 쏘나타(1만688대)와 그랜저(9867대) 판매가 늘었지만 전체 실적을 끌어올리기엔 역부족이었다는 분석이다. 기아차는 국내 완성차 업체 중 유일하게 국내 판매가 늘었다. 지난달 국내 판매량은 4만7143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2.3% 증가했다. K7(6518대) 등 신차를 출시한 모델들이 실적 증가를 이끌었다.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한국GM 등 완성차 3사의 판매는 훨씬 큰 폭으로 떨어졌다. 쌍용차의 지난달 판매량은 1만135대로 작년 동기보다 24.1% 줄었다. 내수는 20.2%, 수출은 36.1% 감소했다. 르노삼성은 지난달 1만4826대를 팔았다. 내수(8401대)는 4.7% 줄었지만 수출은 34.5% 급감했다. 한국GM은 같은 기간 판매량이 25.5% 쪼그라들었다. 스파크, 트랙스, 말리부 등 주력 모델 판매가 부진했다는 분석이다. 다만 최근 인도를 시작한 픽업트럭 콜로라도가 판매 1주일도 채 안돼 143대 팔려 한국GM의 기대를 키웠다.

완성차 업체들은 판매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이번달에는 국내 최대 관광·쇼핑 축제인 ‘코리아세일페스타(KSF)’를 맞아 대대적인 할인 행사를 벌인다. 현대차는 9개 차종 1만6000대를 대상으로 최대 10% 할인 혜택을 준다. 할인액은 아반떼 133만원, 쏘나타 189만원, 그랜저 350만원, 싼타페 180만원 등이다. 기아차는 카니발 최대 180만원, 쏘렌토 230만원, K5 가솔린 260만원을 할인해 준다.

쌍용차는 최대 10% 할인, 0.9% 저리 할부 등을 제공한다. 한국GM은 최대 15% 할인 또는 최대 72개월의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르노삼성은 2020년형 SM6 GDe·TCe를 구매하는 고객에게 최대 200만원을 할인해 준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