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자와 대응 방향 협의…"관광 재개 준비해왔는데 당혹스러워"
김연철, 현대아산·관광공사와 금강산 해법 모색…"엄중한 상황"(종합)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31일 금강산관광 사업자인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 대표를 만나 북한의 남측 시설 철거 요구 등 관광 관련 문제를 협의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장관 집무실에서 배국환 현대아산 사장과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을 면담했다.

김 장관이 이들 기업 대표를 만난 것은 북한의 시설 철거 요구 이후 처음이다.

이날 면담은 금강산관광 문제에 관련한 사업자 측의 의견을 청취하고 정부의 향후 대응 방향 등을 공유하기 위해 통일부가 요청해 마련됐다.

김 장관은 "앞으로 남북 당국 간, 그리고 사업자와 북한 사이에서 협상할 수도 있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통일부와 사업자 사이에 잘 논의해야 할 것 같다"며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정보를 공유해나가면서 지혜를 모아서 어떻게든 해법을 찾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배 사장은 "현대로서는 금강산관광 재개 준비를 열심히 해오고 있었는데 이번 사건을 이렇게 맞이하니까 정말 당혹스럽다"면서 "정부 당국이 국민의 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잘 해주시기를 바라고 다각적인 대북관계나 국제관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해주시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안 사장 역시 "금강산에 진출한 기업들의 재산권도 보호해주면서 한반도 관광 활성화 취지에서 북한과 협의를 잘 해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배 사장은 면담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여러 가지 종합적인 방안들을 정부 측과 강구,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측이 주장하는 문서협의를 할 의향에 대해서는 "이런 문제는 워낙 복잡한 게 많아서 문서보다 만나서 해야 한다"며 "철거를 하나 하더라도 보고 조사해야 하고 검토할 게 많다"고 답했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방북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는 "지금 단계에서는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통일부는 실무부서 차원에서 현대아산, 관광공사, 금강산투자기업협회, 금강산기업협회 등 사업자 의견을 청취해왔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본적으로 금강산관광은 민간차원의 경제협력사업"이라며 "현 상황에서 사업자 측 입장이 금강산관광 문제를 풀어나가는 데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대아산과 관광공사는 금강산관광지구에 가장 많은 투자를 한 기업에 속한다.

통일부에 따르면 현대아산이 1억9천660만달러, 한국관광공사와 에머슨퍼시픽 등 기타 기업이 1억2천256만달러를 투자했다.

현대아산은 금강산관광지구에 해금강호텔, 금강산옥류관, 구룡마을, 온천빌리지, 고성항횟집 등의 시설을 보유하고 있으며, 관광공사는 문화회관, 온정각(민간 공동 소유) 등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