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개발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와 LG화학이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개발에 나선다.

르노삼성은 LG화학과 국내 전기차 폐배터리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31일 밝혔다.

르노삼성은 우선 전기차 SM3 Z.E. 폐배터리 40대를 LG화학에 제공할 예정이다. SM3 Z.E.를 비롯해 향후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 및 이후 출시 예정인 전기차 폐배터리도 이번 사업에 제공하기로 했다.

LG화학은 제공받은 폐배터리를 새로운 ESS 개발에 활용한다. LG화학은 전기차 폐배터리에 최적화 된 ESS를 2021년까지 구축·시험 운영할 예정이다.

전기차 폐차 시 나오는 배터리는 출력이 저하돼 전기차에 재활용하기 어렵다. 하지만 낮은 출력에서 장시간 안정적으로 작동하는 것이 중요한 ESS 배터리로는 활용이 가능하다.

특히 전기차 폐배터리의 경우 다양한 가혹 환경에서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된 덕에 일반 배터리보다 높은 안정성을 갖췄다는 장점이 있다. 전기차 이용자의 배터리 교체 비용 절감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르노삼성 이상태 전기차 개발 프로그램 디렉터는 “르노삼성은 2013년 국내 최초로 전기차 양산 판매를 시작하는 등 국내 완성차 중 가장 먼저 적극적으로 전기차에 관심을 갖고 시장 확장에 기여해왔다”며 “이번 배터리 재활용 부분에서도 LG화학과 협력해 지속가능한 전기차 생태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에서 배터리를 꺼내는 모습.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전기차 SM3 Z.E.에서 배터리를 꺼내는 모습.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