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강서수소기지 지정 취소
내년까지 수소전기버스 37대를 운행하겠다는 서울시 계획이 무산될 위기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민 반대를 이유로 수소생산기지 지정을 취소해서다. 수소경제 활성화는 문재인 정부의 중점 과제다.

정부와 서울시에 따르면 산업부는 지난 25일 주민들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서울시에 강서공영차고지 수소생산기지 대상부지 지정 취소를 통보했다. 산업부는 지난 5월 서울 개화동 공영차고지를 강원 삼척, 경남 창원시와 함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강서공영차고지 수소생산기지에서 하루 약 1200㎏의 수소를 생산할 방침이었다.

주민이 집단 반발에 나선 건 5월 강릉수소탱크가 폭발한 뒤다. 안전성 우려 때문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주민수용성 문제가 해소되지 않자 지역난방공사가 사업 포기 의사를 밝혀왔다”며 “내년에 사업을 재추진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