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뱅킹 시대' 주도권 경쟁

은행들 앱 편의성 강화
은행들의 ‘오픈뱅킹’ 고객 쟁탈전이 치열하다. 하나의 앱(응용프로그램)에서 모든 은행 계좌를 조회·이체할 수 있게 되면서다. ‘주거래 앱’으로 선택받아야 은행이 주도권을 쥘 수 있다. 은행들은 폐쇄적이었던 기존 앱을 오픈뱅킹 편의성을 높이는 쪽으로 개편하고 있다. 다양한 경품 이벤트를 여는 등 ‘금융 노마드(유목민)’ 잡기에 총력전을 펼칠 전망이다.
"금융노마드 잡아라"…은행들 '주거래 앱' 쟁탈전

잔액 모으기·우대금리 등 혜택

30일 ‘오픈뱅킹’이 문을 열었다. 10개 은행(국민·신한·우리·KEB하나·기업·농협·경남·부산·제주·전북은행)이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들 은행에 계좌가 있다면 해당 은행 앱에서 바로 이용할 수 있다. 한 은행 앱에서 타행 계좌를 조회할 수 있고 이체·송금도 가능해졌다. 아직은 기초적인 기능만 갖췄다. 향후 대출, 자산관리, 외환 업무 등 다양한 서비스가 더해질 예정이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이용자들이 사용해 보고 편리한 은행 앱 하나만 남기는 일이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들은 오픈뱅킹 기능을 도입하면서 차별화를 꾀하고 있다. 타행 계좌 거래 수수료는 대부분 무료로 책정했다. 신한은행은 타행 계좌 거래도 비밀번호와 생체인증·패턴만으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오픈뱅킹 이용 고객에게 우대금리를 주는 ‘신한 인싸 자유적금’과 ‘신한 보너스 정기예금’ 등 특별 상품도 출시했다. 오픈뱅킹으로 타행 자금을 끌어와서 가입하면 혜택을 주는 식이다. 우리은행도 이 같은 오픈뱅킹 우대 금리 상품을 조만간 출시할 예정이다.

국민은행은 최대 5개 은행의 계좌에서 돈을 한 번에 끌어올 수 있는 ‘잔액 모으기’ 서비스를 내놨다. 예약 기능을 이용하면 월급일, 자동이체일 등 원하는 날짜에 타행 계좌에 있는 잔액을 국민은행 계좌로 한 번에 가져올 수 있다. 타행 계좌에서 바로 출금해 국민은행 예·적금, 펀드에 가입하는 것도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오픈뱅킹을 계기로 ‘NH스마트뱅킹’ 앱에서 사용하는 언어를 9개로 확대했다.

연말까지 경쟁 치열할 듯

오픈뱅킹 고객 대상 이벤트도 풍성하다. 해당 은행 앱에 들어가 타행 계좌를 등록만 해도 자동 응모된다. 국민은행은 총 740명에게 추첨을 통해 최고 100만원의 현금을 준다. KEB하나은행은 상품 가입 후 타행 계좌를 등록하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하나머니를 추첨을 통해 제공한다. 우리은행은 선착순 2만 명에게 GS 쿠폰을 지급한다. 농협은행과 기업은행은 노트북 등 경품을 주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은행들의 고객 쟁탈전은 연말에 가까워질수록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오픈뱅킹 서비스가 단계적으로 확대 시행되기 때문이다. 이번에 시범 실시하는 10개 은행 외 나머지 8개 은행은 준비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한다. 토스, 카카오페이 등 핀테크(금융기술) 기업 138곳은 오픈뱅킹이 전면 시행되는 12월 18일부터 참여한다. 핀테크 기업들은 은행이 제공하는 고객의 금융 정보와 콘텐츠를 활용해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 은행·핀테크 업체들을 둘러싼 ‘무한 경쟁’이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오픈뱅킹을 통해 고객의 편의성은 높아지겠지만 은행들은 기존 고객을 지켜야 하는 무거운 숙제를 안게 됐다”며 “모바일 거래의 주도권을 놓치지 않으려는 경쟁이 뜨거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소람 기자 r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