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국민은행)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오픈뱅킹 서비스를 'KB스타뱅킹'과 '리브(Liiv)'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인터넷뱅킹'(이하 웹)을 통해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KB스타뱅킹에서 다른은행 계좌의 조회는 물론 출금을 통한 이체까지 편리하게 이용 가능하다. KB스타뱅킹은 기존 UX(사용자 경험)·UI(사용자 인터페이스)에 오픈뱅킹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연결했다.

기존 국민은행 계좌를 이용하는 것과 동일하게 접속 하자마자 '다른은행' 화면을 선택하면 타행의 계좌잔액과 거래내역 조회, 출금을 통한 이체거래가 가능하다. 다른은행 화면에 타행 계좌를 등록할 경우 수수료 없이 자유롭게 이체가 가능하며 KB스타뱅킹과 인터넷뱅킹을 통한 타행이체 수수료도 면제된다.

또한 금융스케줄에 맞춰 여러 은행에 흩어져 있는 잔액을 하나의 계좌로 모을 수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잔액 모으기' 서비스는 최대 5개 은행의 입출금계좌에서 국민은행 입출금계좌로 자금을 한 번에 끌어올 수 있는 서비스이다.

뿐만 아니라 다른은행 계좌에서 바로 출금해 원스톱으로 상품가입이 가능하다. 현재는 'KB Star정기예금'과 '내맘대로 적금'만 적용되지만 앞으로 점차 확대될 예정이다.

이에 더해 자산관리, 외환 등 오픈뱅킹을 활용한 서비스 확대도 준비 중에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올해 12월 핀테크 기업들이 오픈뱅킹 서비스에 참여하게 되면 진정한 디지털금융의 무한경쟁시대가 도래할 것"이라며 "오픈뱅킹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여 고객의 금융거래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이를 통해 고객이 선택하는 금융의 최종 목적지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