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타브라의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참여
-혁신기술에 대한 투자 검토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 최대 물류·모빌리티 기업인 타브라그룹과 함께 현지 신규 사업기회 모색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각) 이스라엘 람라(Ramla)에 위치한 타브라그룹 본사 사옥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타브라는 1955년 설립됐으며 다양한 유형의 물류 서비스와 함께 수입·유통,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최근에는 IT, 데이터 센터, 사이버 보안 등 첨단 미래 기술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며 이스라엘 내 혁신 기업으로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이스라엘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육성하는 '타브라 혁신 센터'를 올해 안에 설립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교통, 물류,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의 혁신 기술을 확보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데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차, 이스라엘서 신규 사업기회 모색 나서


현대차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사업 기회 발굴과 신기술 트렌드 조사 및 평가 등 다양한 혁신 분야에서 타브라와 공동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또한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참여함으로써 미래 혁신 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협업도 적극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설원희 현대차그룹 미래혁신기술센터 부사장은 "이스라엘은 세계에서 손에 꼽힐 정도로 스타트업 자원이 풍부한 국가"라며 "타브라가 보유한 이스라엘 모빌리티 산업 내 입지와 인프라를 활용,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 및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 검증 등을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앞서 이스라엘 유망 혁신 기업들에 전략 투자하고 이들과의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인공지능업체인 알레그로.ai, 에너지업체인 H2프로, 드론업체 퍼셉토 등에 전략 투자를 진행했으며 올해 6월에는 첨단 스타트업인 엠디고에 투자를 결정하고 미래 커넥티드카용 의료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 중이다.

한편, 지난 7월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수소전기차 등 미래차 기술과 다양한 분야의 차세대 기술을 직접 체험한 바 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아우디 A6, 48V 대신 12V 모터 쓴 이유?
▶ 침체된 수입차 시장, 4분기 뒷심 발휘할까?
▶ [시승]작은 차이 큰 기쁨, 지프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X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