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티브라, 물류에서 IT업종 거듭난 혁신기업
▽ 미래 혁신 기술 기반 신규 사업기회 모색
▽ 현대차 "모빌리티 등 유망 스타트업 발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 최대 물류·모빌리티 기업 타브라그룹과 손잡고 현지 스타트업 생태계에서 신규 사업기회 모색에 나선다.

현대차(118,500 +0.42%)는 28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람라에 위치한 타브라그룹 본사에서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상호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955년 설립된 타브라는 다양한 유형의 도로 운송·항공 화물 등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차량 수입과 유통, 대중교통 서비스를 비롯해 최근에는 IT, 데이터 센터, 사이버 보안 등 첨단 미래 기술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장했다.

타브라는 전통 물류 기업에서 첨단 IT 기업으로 거듭나며 이스라엘 내 혁신 기업으로 주목 받고 있다. 스마트 모빌리티·교통·물류·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 혁신 기술을 확보하고자 이스라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타브라 혁신 센터’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센터는 연내 설립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사업 발굴, 신기술 트렌드 조사·평가 등 다양한 혁신 분야에서 타브라와 공동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타브라 혁신 센터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도 참여해 미래 혁신 기술을 보유한 유망 스타트업 투자와 협업도 강화한다.

현대차그룹 미래혁신기술센터 설원희 부사장은 “이스라엘은 세계에서 손꼽힐 정도로 스타트업 자원이 풍부한 국가”라며 “이스라엘 모빌리티 산업 내 타브라의 입지와 인프라를 활용해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하고 기술과 비즈니스 모델 검증 등을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스라엘 유망 혁신 기업들에 대한 전략 투자와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 인공지능업체 '알레그로.ai', 에너지업체 'H2프로' 등에 전략 투자를 진행했고 올해 6월에 투자한 이스라엘 첨단 스타트업 엠디고와 미래 커넥티드카용 의료서비스 개발을 협력 중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