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車 '더 뉴 그랜저'
미래차 디자인 눈길
기아차, K5 3세대
4년여만 완전변경
연말 쏟아지는 베스트셀링카…왕좌 향한 '폭풍 질주' 시작됐다

현대자동차의 준대형 세단인 그랜저가 다음달 확 바뀐 모습으로 시장에 나온다. 3년 만에 부분 변경을 거친 모델이지만 신차급으로 탈바꿈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시장의 관심은 그랜저가 국내 세단 시장의 ‘왕좌’를 이어갈지에 쏠리고 있다. 현대차와 ‘한 지붕 두 가족’ 사이인 기아자동차 안팎에서는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6월 판매를 시작해 인기를 끌고 있는 K7 프리미어와 그랜저의 불꽃 튀는 격돌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세단 전쟁 앞둔 현대·기아차

현대차 쏘나타

현대차 쏘나타

국내 자동차 시장을 주름잡았던 ‘베스트셀링카’들이 새로운 모습으로 쏟아져 나온다. 그랜저가 대표적이다. 그랜저는 6세대 모델이 나온 2016년 11월 이후 지난달까지 국내 시장에서 약 34만 대가 팔려 국내 최다 판매 세단에 올랐다.

다음달 출격하는 ‘더 뉴 그랜저’는 내·외관이 크게 달라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차의 양산차 중 처음으로 그릴과 헤드램프가 일체형으로 디자인돼 미래적인 느낌이 난다는 분석이다. 보석 모양의 ‘파라메트릭 주얼’ 패턴으로 꾸며진 그릴과 헤드램프의 경계를 없애 하나의 면처럼 보이게 했다. 그릴 양쪽에 있는 마름모 조각들은 그릴 구멍처럼 보이지만 주간주행등(DRL)과 방향 지시등으로 점등한다.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동력전달장치)은 스마트스트림 2.5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될 전망이다.

기아차 K7 프리미어

기아차 K7 프리미어

기아차에도 ‘왕의 귀환’을 노리는 신차가 나온다. 오는 12월 시장에 나오는 중형 세단인 K5 얘기다. 2015년 7월 2세대 모델이 나온 이후 4년5개월 만에 3세대로 완전변경을 거친다. 지난 3월 시장에 나온 현대차의 8세대 쏘나타와 ‘중형 세단 1등’ 자리를 놓고 혈투를 벌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기아차는 앞서 판매를 시작한 K7과 함께 K5가 ‘구원투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장에 아예 처음 나오는 차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다음달 말 브랜드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GV80을 내놓는다. 프리미엄 준대형 SUV로 메르세데스벤츠의 GLE, BMW X5, 아우디 Q7 등 수입 SUV와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재기 노리는 수입 베스트셀링카

더 뉴 아우디 A6

더 뉴 아우디 A6

수입차 시장에서도 재기를 노리는 인기 모델이 속속 나오고 있다. 아우디코리아는 이달 8년 만에 완전변경된 8세대 A6 판매를 시작했다. A6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이자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BMW 5시리즈,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와 경쟁하는 차다. 이번에는 ‘A6 45 TFSI(터보차저) 콰트로(4륜구동)’와 ‘콰트로 프리미엄’ 두 가지 모델이 나왔다.

2.0L 직렬 4기통 가솔린 직분사 TFSI 엔진과 7단 s트로닉 자동변속기가 조합돼 최고 출력 252마력, 최대 토크 37.7㎏.m 성능을 낸다. 제프리 매너링 아우디코리아 사장은 “A6는 한국에서 2003년부터 7만6000대 이상 판매될 정도로 사랑을 받았다”며 “앞으로도 프리미엄 비즈니스 세단의 새로운 기준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미니 더 뉴 클럽맨

미니 더 뉴 클럽맨

BMW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인 미니는 지난 21일 ‘미니 더 뉴 클럽맨’을 내놨다. 2015년 3세대 클럽맨 이후 약 4년 만에 나온 부분변경 모델이다. 미니의 주 고객은 여성으로 알려졌지만 클럽맨은 남성 비중이 49.6%에 달하는 모델이다. 절제된 디자인 때문에 중장년층은 물론 60대 남성들에게도 적지 않은 관심을 받은 모델이다. 이번 부분변경 모델에서는 좀 더 캐주얼하고 자유분방한 느낌이 나도록 디자인을 갖춰 젊은 세대와 기성 소비자 모두를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폭스바겐은 내년 상반기 7년 만에 완전변경을 거친 8세대 신형 골프를 출격시킨다. 골프는 해치백을 세계 시장에 널리 알린 주인공이다. 골프는 운전 재미와 고효율을 앞세워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스포츠카에 버금가는 수준의 성능으로 ‘핫해치’라는 용어를 만들어 냈다. 해치백을 즐기는 운전자들은 세단보다 가벼운 움직임을 강점으로 꼽는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