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업·제조업 창업 감소 영향
지난 8월 창업기업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업과 제조업 분야에서 창업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 8월 창업기업이 9만7428개로 전년 동월 대비 7.7% 줄어들었다고 28일 발표했다. 업종별로는 도소매업 창업이 2만6181개로 가장 많은 비중(26.9%)를 차지했으며 부동산업이 1만9621개(20.1%), 숙박·음식점업 1만4257개(14.6%) 순으로 많았다.

지난달 창업이 줄어든 것은 부동산업과 제조업 등의 감소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부동산업은 전년 동월 대비 18.8% 줄어들었고 기술 창업 가운데 제조업은 15.0% 감소했다. 부동산업은 지난해 정부가 주택임대사업자에 대한 혜택을 줄이면서 창업이 지속적으로 줄고 있다. 제조업 가운데 전기·전자·정밀기기 업종이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업황 부진으로 22.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을 포함한 전체 기술창업은 1만7236개로 3.5% 감소했다. 지난해 9월 이후 11개월 만에 전년 동월 대비 감소로 전환했다. 정보통신업과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은 각각 9.7% 12.5% 증가했으나 교육서비스업은 13.1% 줄었다.

조직 형태별로는 8월 법인 창업기업이 8796개로 1.1% 감소했고, 개인 창업기업은 8만8632개로 8.3% 줄었다. 법인 창업은 도·소매업(8.4%), 전기·가스·공기공급업(7.4%)을 중심으로, 개인창업은 부동산업(21.3%), 전기·가스·공기공급업(32.8%)를 중심으로 감소가 두드러졌다.

연령별로는 40대(12.3%), 50대(9.7%)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감소폭이 컸다. 40대는 부동산업(20.7%), 교육서비스업(31.2%)을 중심으로 전년 동월 대비 12.3% 감소했고, 50대는 부동산업(20.7%), 전기·가스·공기공급업(41.6%)를 중심으로 9.7% 줄었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