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티저 이미지 공개
차체 길이 60㎜ 늘어나
그릴·헤드램프 일체형 눈길
더 커졌다…파격 변신 '더 뉴 그랜저'

현대자동차의 대형 세단인 그랜저가 3년 만에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장에 나온다. ‘완전히 다른 차’라는 평가가 나온다. 그랜저가 국내 최다 판매 세단으로서의 명성을 이어갈지 관심이다.

현대차는 24일 경기 화성에 있는 현대·기아차 남양연구소에서 회사 관계자와 기자들을 대상으로 ‘더 뉴 그랜저’ 사전 공개 행사를 열었다. 다음달 판매를 시작하는 더 뉴 그랜저는 2016년 11월에 나온 6세대 그랜저(IG)를 부분 변경한 모델이다.

이날 더 뉴 그랜저를 본 기자들 사이에서는 “차가 신차급으로 바뀌었다”는 분석이 많았다. 전면은 “미래적인 느낌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는 평가가 잇따랐다. 현대차의 양산차 중 처음으로 그릴과 헤드램프가 일체형으로 디자인됐다. 그릴과 헤드램프 경계를 없애 하나의 면처럼 보이게 했다. 그릴은 보석 모양의 ‘파라메트릭 주얼’ 패턴으로 꾸며졌다. 그릴 양쪽에 있는 마름모 조각들은 그릴 구멍처럼 보이지만 주간주행등(DRL)과 방향 지시등으로 점등한다. 후면은 기존 그랜저 디자인을 이어받아 일체형 리어램프를 적용했다. 다만 리어램프가 더 얇고 길어져 안정적인 인상을 준다.

파격적인 디자인 때문에 외관은 호불호가 갈릴 수 있다는 평가가 있지만 내관은 호평이 많았다. 넓고 길게 뻗은 수평적인 디자인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줬다.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12.3인치 내비게이션은 경계가 없는 ‘심리스’ 형태로 구성돼 깔끔하고 시원하게 보인다. 휠베이스(앞뒤 바퀴축 사이 간격)가 기존보다 40㎜ 길어져 실제 공간도 확 넓어졌다. 전장(길이)은 4990㎜로, 기존보다 60㎜ 늘었다. 통상 업계에선 전장이 50㎜만 늘어나도 ‘차급이 바뀔 수 있을 정도로 커졌다’고 여긴다.

파워트레인(엔진·변속기 등 동력전달장치)은 스마트스트림 2.5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조합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팰리세이드와 쏘나타에 이어 그랜저에도 기어노브 대신 전자식 변속버튼(SBW)이 적용됐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